홍수가 그치다

(창세기 8:1~22)


1 하나님이 노아와 그와 함께 방주에 있는 모든 들짐승과 육축을 권념하사 바람으로 땅 웨에

   불게하시매 물이 감하였고


2 깊음의 샘과 하늘의 창이 막히고 하늘에서 비가 그치매


3 물이 땅에서 물러가고 점점 물러가서 일백오십 일 후에 감하고


4 칠 월 곧 그 달 십칠 일에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물렀으며


5 물이 점점 감하여 시월 곧 그 달 일일에 산들의 봉우리가 보였더라


6 사십 일을 지나서 노아가 그 방주에 지은 창을 열고


7 까마귀를 내어 놓으매 까마귀가 물이 땅에서 마르기까지 날아 왕래하였더라


8 그가 또 비둘기를 내어 놓아 지면에 물이 감한 여부를 알고자 하매


9 온 지면에 물이 있으므로 비둘기가 접족할 곳을 찾지 못하고 방주로 돌아와 그에게로 오는지라

   그가 손을 내밀어 방주 속 자기에게로 받아들이고


10 또 칠 일을 기다려 다시 비둘기를 방주에서 내어 놓으매


11 저녁때에 비둘기가 그에게로 돌아왔는데 그 입에 감람 새 잎사귀가 있는지라 이에 노아가

    땅에 물이 감한 줄 알았으며


12 또 칠 일을 기다려 비둘기를 내어 놓으매 다시는 그에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더라


13 육백일 년 정월 곧 그 달 일 일에 지면에  물이 걷힌지라 노아가 방주 뚜껑을 제치고 본즉

    지면에 물이 걷혔더니


14 이 월 이십칠 일에 땅이 말랐더라


15 하나님이 노아에게 말씀하여 가라사대


16 너는 네 아내와 네 아들들과 네 자부들로 더불어 방주에서 나오고


17 너와 함께한 모든 혈육 있는 생물 독 새와 육축과 땅에 기는 모든 것을 다 이끌어 내라 이것들이

    땅에서 생육하고 땅에서 번성하리라 하시매


18 노아가 그 아들들과 그 아내와 그 자부들과 함께 나왔고


19 땅 위의 동물 곧 모든 짐승과 모든 기는 것과 모든 새도 그 종류대로 방주에서 나왔더라


20 노아가 여호와를 위하여 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 중에서와 모든정결한 새 중에서 취하여

    번제로 단에 드렸더니


21 여호와께서 그 향기를 흠향하시고 그 중심에 이르시되 내가 다시는 사람으로 인하여 땅을

    저주하지 아니하리니 이는 사람의 마음의 계획하는 바가 어려서부터 악함이라 내가 전에 행한

    것 같이 모든 생물을 멸하지 아니하리니


22 땅이 있을 동안에는 심음과 거둠과 추위와 더위와 여름과 겨울과 낮과 밤이 쉬지 아니하리라

  


온 지면을 휩쓴 홍수의 위세가 수그러들고

육지가 드러나자 노아는 땅에 정착하였다.

홍수가 난 지 꼭 1년 10일 만이었다.

이 같은 홍수의 와중에서도 하나님의 궁극적 관심은

항상 노아의 방주에 있었다

전 일류의 타락 가운데에서도 의인(택한자)을

구원하고자 하시는 하나님의 의도는

그리스도를 통해 완전히 청취되었다.

홍수의 참된 의도는 심판이 아니라 악의 일소를 통한

긍휼의 재확인이었다.


 

예수전도단 : 아버지의 마음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Posted by 슬마로72

티스토리 툴바